KBS
    MBC
    SBS
    CBS
    NEWDAILY
    YTN
    두레신문
    국제신문
    제주일보
    뉴스모음
    프레시안
    통일정보신문
    KONAS
    중앙일보
    조선일보
    동아일보
    한국일보
    국민일보
    서울신문
    경향신문
    한겨레신문
    문화일보
    NK조선
    세계일보
    내일신문
    매일경제
    헤럴드경제
    한국경제
    연합뉴스
    부산일보
    매일신문
    스포츠서울
    일간스포츠
    미래한국신문
    데일리NK
    독립신문
    오마이뉴스
    뉴스앤조이
    굿데이신문
    기독교연합
    크리스천투데이
    크리스천헤럴드
    크리스챤연합신문
    기독일보
    기독교신문
    기독신문
    국제기독신문
    Korea Herald
    기타
    내셔날지오그래픽
    LA타임즈
    와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CBS뉴스
    보스턴글로브
    RFA
    VOA
    USA아멘넷
    기타
    국내언론보도
    해외언론보도
     

뉴 스
    등록일 : 2009-06-16 오전 11:31:17  조회수 : 631
  139 . [반딧불] 탈북여성이 보내온 100만원  
  등록자 : NK조선        파일 :

출처:http://nk.chosun.com/news/news.html?ACT=detail&cat_id=7&res_id=93348&page=4
[반딧불] 탈북여성이 보내온 100만원  

1999년부터 탈북자 지원사업을 하고 있는 ‘두리하나 선교회’ 천기원(51) 목사는 얼마 전 ‘선물’을 하나 받았다. 그는 “이 일을 시작하고 가장 감동적인 선물”이라고 했다.

지난 9일 아침 두리하나 선교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탈북 여성 김하나(가명·28)씨가 천 목사를 찾았다. “저… 100만원 교회 통장으로 입금했는데, 은수를 위해 써 주세요.”

전날 김씨는 우연히 은수(23)라는 탈북 여성이 선교회로 보낸 편지를 읽었다. 은수씨는 현재 중국에 머물고 있다. 그녀는 먼저 탈북한 여동생을 찾아서 19세 때 도강(渡江)해 중국 땅에 갔다가 수차례 인신매매를 당한 사연을 편지에 담아 천 목사에게 보낸 것이었다. 김씨는 편지를 읽고는 “그녀도 나처럼 얼마나 무서웠을까, 헤어진 동생을 얼마나 보고 싶을까”하는 생각에 밤새 울었다.

김씨도 2000년 북한에서 도망쳐 나왔다. 그러나 중국 브로커에 속아 중국 농촌에서 ‘신붓감’으로 여러 번 팔려 다니다가 2004년 중국 공안에 붙잡혀 북송(北送)됐다. 이듬해 김씨는 재차 목숨 건 탈북을 감행했고, 2006년 한국에 왔다.

한국에 오는 데 걸린 6년이란 세월이 길고도 무서웠지만 한국에서의 삶도 쉽지 않았다.

하루 5시간씩 아르바이트를 해 월 50만원을 벌고 정부 지원비 40만원을 받아 생활했다. 방 값을 아끼려고 다른 탈북자 친구 방에 얹혀 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지난달 서울의 한 대학 중문과에 입학했다.

김씨에게 100만원이 얼마나 큰 돈인지 잘 아는 천 목사는 “마음만 받겠다”며 여러 차례 사양했다. 하지만 김씨는 한사코 물러서지 않았다. 천 목사는 이 소식을 이메일로 중국에 있는 은수씨에게 알렸다. 다음날 중국에 있는 은수씨가 답장 메일을 보내왔다.

“언니 정말 고마워요. 죽어도 잊지 않을게요.” 은수씨는 편지에서 자신을 ‘동생 은수’라고 썼다. “언니가 그 어린 나이에 겪은 그 고통과 아픔을 저 또한 느껴 보았답니다. 그래서인지 더 마음이 아프고, 더 보고 싶고… 비록 혈육은 아니지만 제가 한국에 가면 친 동생처럼 친언니처럼 서로 돕고 잘 살아요.” 한 번도 만난 적 없지만 두 여성은 어느새 ‘자매’가 돼 있었다.

2007.03.13 23:50 박수찬기자 soochan@chosun.com


     
 

 

 
 
Copyright ©1999-2017 사단법인 두리하나   대표 : 천기원
주 소 :  우편번호[ 08726 ]  서울특별시 관악구 은천로 39길 52 | 사업자등록번호 : 220-82-05847
대표전화 :  02-532-2513   팩 스 :  02-532-2517,  이메일 :   durihana@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