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MBC
    SBS
    CBS
    NEWDAILY
    YTN
    두레신문
    국제신문
    제주일보
    뉴스모음
    프레시안
    통일정보신문
    KONAS
    중앙일보
    조선일보
    동아일보
    한국일보
    국민일보
    서울신문
    경향신문
    한겨레신문
    문화일보
    NK조선
    세계일보
    내일신문
    매일경제
    헤럴드경제
    한국경제
    연합뉴스
    부산일보
    매일신문
    스포츠서울
    일간스포츠
    미래한국신문
    데일리NK
    독립신문
    오마이뉴스
    뉴스앤조이
    굿데이신문
    기독교연합
    크리스천투데이
    크리스천헤럴드
    크리스챤연합신문
    기독일보
    기독교신문
    기독신문
    국제기독신문
    Korea Herald
    기타
    내셔날지오그래픽
    LA타임즈
    와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CBS뉴스
    보스턴글로브
    RFA
    VOA
    USA아멘넷
    기타
    국내언론보도
    해외언론보도
     

뉴 스
    등록일 : 2009-05-20 오후 6:19:21  조회수 : 1239
  2 . As More Take a Chance On Fleeing North Korea, Routes for All Budgets
  등록자 : The Washington Post         파일 :
washingtonpost.com
The Washington Post

As More Take a Chance On Fleeing North Korea, Routes for All Budgets

By Blaine Harden
Washington Post Foreign Service
Sunday, November 18, 2007

SEOUL-- Brokers here are busily selling what they call "planned escapes" from North Korea.

Given enough money, the brokers say, they can now get just about anyone out of the dictatorial Stalinist state that human rights activists call the world's largest prison.

A low-budget escape through China via Thailand to Seoul, which requires treacherous river crossings, arduous travel on foot and several miserable weeks in a Thai immigration jail, can cost less than $2,000, according to four brokers here.

A first-class defection, complete with a forged Chinese passport and an airplane ticket from Beijing to Seoul, goes for more than $10,000. From start to finish, it can take as little as three weeks.

North Korea's underground railroad to the South is busier than ever because the number of border guards and low-level security officials in the North who are eager to take bribes has increased exponentially.

With the disintegration of North Korea's communist economy and the near-collapse of its state-run food distribution system, the country's non-elite population is in dire need of cash for food and other essentials, experts agree.

"More than ever, money talks," said Chun Ki-won, a Christian pastor and aid worker in Seoul who says that in the past eight years he has helped 650 people elude Chinese authorities and settle in Seoul.

Religious groups once dominated the defection trade in North Korea, but in recent years defectors themselves, many of them former military and security officers, have begun to take over, several brokers and religious leaders said.

This new breed of broker, based in Seoul, uses personal and institutional contacts to hire North Korean guides and to bribe officials. The guides make clandestine contact with defectors, then escort them to the Chinese border, which in most places is a river that they swim in summer and walk across in winter after it freezes. On the other side, Chinese-speaking guides take over.

"I didn't know it could happen so fast," said a 37-year-old North Korean defector who paid $12,000 to a broker in Seoul in 2002 to get her 11-year-old son out. The woman did not want her name published because this month she and her siblings are paying another broker to smuggle out their mother.

"It only took five days for my son to be plucked out and taken across the river into China," she said, adding that two weeks later he was in South Korea. "I was dumbfounded when I got a call from officials at Seoul airport and my son was here."

For years, North-to-South defections amounted to just a trickle. Most of those coming out were men in their 30s and 40s who held positions that made fleeing relatively easy, such as diplomatic work abroad or border duty with the military. Generally, they escaped without help.

Just 41 defectors sought asylum in South Korea in 1995, but nearly every year since then the number has risen, the flow enhanced by the networks of brokers and agents that sprang up. More than 2,000 North Koreans settled here last year, according to the government in Seoul.

As the number has increased, the typical sex and age of defectors have also changed. There are more women and more families, according to Chun Sung-ho, an official at South Korea's Ministry of Unification.

Those figures do not include the many more North Koreans who are hiding in China without connections to brokers who can bring them on to South Korea. The New York-based human rights group Amnesty International estimates their number at about 100,000, a substantial proportion of whom are women who have been sold into prostitution.

For all the functionaries who are newly willing to take money to look the other way, for all the recent diplomatic optimism that North Korea may be opening up, working on the underground railroad remains extremely risky.

"It is possible to get people out, but you cannot say it is easy," said Lee Jeong-yeon, a former North Korean military officer who defected in 1999. A lot of guides and brokers get caught, he said, adding: "The policy is for 100 percent execution of those caught helping people to defect. I personally saw several such executions."

Lee, whose identity was confirmed b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aid he worked for three years along the Chinese-North Korean border, where he supervised agents who pretended to be brokers and guides in order to infiltrate and disrupt the smuggling trade.

"The successful brokers are experienced people who have good contacts in the military, and they bribe the guards," said Lee, who said he has used his contacts to smuggle 34 North Koreans across China and into Southeast Asia. "Guards are rotated often, and new people have to be bribed."

An Abundance of Risks

The risk is not confined to brokers and agents. Human Rights Watch reported this year that the North Korean government, reacting to the increasing number of defections, has stiffened penalties for citizens it catches trying to flee. Under North Korean law, attempting to leave the country illegally is still classified as treason.

Until 2004, the government imposed relatively light punishment on non-elite citizens attempting to get out, releasing them after questioning or at most sentencing them to a few months in labor camps, Human Rights Watch said.

But since then, North Korea has imposed sentences of up to five years in prison. "Anyone imprisoned in North Korea is liable to face abusive conditions including beatings, forced labor and starvation far worse than among the population at large," Human Rights Watch said.

In recent months, North Korea has beefed up electronic surveillance along the border, strung more barbed wire and erected barriers. Last year, China also increased border security.

Once in China, defectors still face danger, particularly on the low-budget route. Those trying to reach haven in South Korean diplomatic facilities in China are on their own for the last few yards, scrambling to run past Chinese policemen and climb walls. Not all of them make it.

Chun Ki-won, the Seoul-based pastor who helps defectors, said that the Chinese government has cracked down on North Koreans as it prepares to host the Olympic Games in Beijing next summer. "It is getting worse," said Chun, who runs orphanages in China for children abandoned by defectors. "There are an increased number of arrests."

China is not supposed to return people to a country where their lives are at risk. But it routinely repatriates North Koreans it has detained, human rights groups say.

When defectors do succeed in reaching South Korea, they are often debilitated by guilt over the kin they left behind. And such guilt is not unjustified, because the North Korean government often sends relatives of defectors to forced labor camps.

That occurs as a matter of policy when defectors are government or military officials with inside information about the workings of Kim Jong Il's dictatorship.

Defectors from Pyongyang, the capital, can also expect their families to be ordered to labor camps, according to Lee, the former North Korean army officer, who said his relatives were all dead when he defected.

Punishment may also be inflicted on the families of ordinary people who manage to leave. "I just go crazy to think that because of me my parents and my sister may be in a labor camp now," said a 40-year-old woman who two years ago fled her North Korean coastal town in a fishing boat, along with her husband and teenage son. She and her husband had run a small business trading fish for food and consumer goods.

She has since heard that her mother, father and sister were forced from their homes by the authorities and relocated to a farming area in the interior.

"We have hired brokers to try to find them, but the guide sent to find them has been arrested," said the woman, who lives in a Seoul suburb and did not want her name published for fear that her family would be further punished.

"You cannot know how heartbreaking it is to leave your family in this way."

Fees and Incentives

Seoul-based brokers say they often accept payment on an installment plan -- with little or no money upfront. Once an installment-plan defector gets to Seoul and has access to some of the $43,700 that South Korea doles out to each new asylum seeker, brokers typically demand far more than their basic fee.

"My boss is willing to put up all the money to pay the bribes to get someone out," said a Seoul-based broker who was formerly a North Korean military officer. "But when you get to Seoul, you have to pay double for this service."

This broker, who spoke on condition of anonymity because he has a child and other relatives back in North Korea, said his company usually charges less than $2,000 for bringing a defector to Seoul via China and Thailand. That automatically jumps to $4,000 for those who cannot offer cash upfront.

To help defectors remain solvent as they adjust to life in the booming capitalist South, the Seoul government now pays out money over time rather than in a lump sum, according to Chun Sung-ho, the Unification Ministry official. It also offers incentives for finding and holding jobs.

About a quarter of the money goes directly for housing, eliminating any chance that it could be paid to a broker.

Guilt and Longing

Even after they pay off brokers for their own passage to Seoul, North Koreans who settle in the South often end up spending many thousands of dollars more to try to bring out loved ones left behind.

Lee Moon-jae, 81, fled North Korea more than five decades ago. He soon remarried in the South and raised two sons. But he continues to wrestle with the guilt and longing he feels for the wife and two sons he abandoned.

Two years ago, he said, he paid $4,800 to a broker to bring him face to face with one of his lost sons, who is now 58. They met for three days and two nights in a hotel on the Chinese side of the border.

At the end, Lee said, his son declined to defect -- and returned home to his wife and children. Before his son left, Lee said, he gave him $1,700 in cash, a digital camera and some clothes -- but Lee later learned that his son lost it all while swimming across the Tumen River that separates China from North Korea.

So Lee has raised $3,250 for brokers who promised him they will again contact his family. This month, he said, they hired agents who are already out searching. He has asked them to set up another border meeting or, if possible, smuggle out his entire family, including his aging North Korean wife.

They all live in the interior of the country, and Lee says that moving them to the border is complicated and perhaps foolhardy.

He says he is not sure he should be trying to do this, but he is desperate to see them again. Talking about it brings tears to his rheumy eyes.

"I do not have much time before I die," he said. "What should I do?"

Special correspondent Stella Kim contributed to this report.
 

서울 - 북한으로부터의 "기획 탈출"을 바쁘게 판매하는 브로커들

돈만 충분히 있다면 그 누구라도 인권운동가들이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감옥이라고 부르는 독재 스탈린주의 국가로부터 탈출시킬 수 있다고 브로커들은 말한다.

네 명의 브로커들에 의하면, 중국에서 태국을 통해 서울까지 오기 위해 위험한 도강과 도보 여행을 걸쳐 태국 이민감옥에서 몇 주의 비참한 생활을 거쳐야 하는 저예산 탈출은 2,000 달러 이하의 비용으로 가능하다고 한다.

위조 중국 여권과 베이징 발 서울행 항공권까지 제공하는 최고급 탈출은 10,000 달러 이상이 들어간다. 이와 같은 탈출은 시작부터 끝까지 3주 밖에 걸리지 않는다.

북한에서 남한으로 이어지는 '지하 철도'는 뇌물을 반기는 국경 경비와 하급 보안 경찰들의 급격한 증가에 따라 그 어느 때보다 붐비고 있다.

북한의 공산주의 경제와 국가가 운영하는 식량 분배 체계가 붕괴 직전 상태에 놓임에 따라 북한의 비 특권층 인구는 식량과 기타 생필품을 위한 현금을 절실히 필요로 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기독교 목사이자 구호 운동가인 천기원 목사는 "여느 때보다도, 돈만 있으면 다 된다" 고 말한다. 그는 지난 8년간 650여명을 중국 당국의 감시를 피해 서울로 정착시키는 일을 해왔다.

몇몇 브로커들과 종교 지도자들에 의하면, 한때 종교 단체들이 이끌어 왔던 탈북 도우미는 최근 몇 년간 전직 군인이나 보안 경찰 경력이 있는 탈북자들이 스스로 맡기 시작했다고 한다.

서울을 기반으로 하는 이 신종 브로커들은 북한 안내자들을 고용하고 경비들에게 뇌물을 주기 위해 개인적 혹은 제도적 연락망을 이용한다. 안내자들은 탈북자들과 비밀리에 연락을 주고받은 후 그들을 중국 국경으로 수행한다. 국경을 가르는 강은 여름에는 헤엄쳐서, 겨울에는 얼음 위를 걸어서 건너야 한다. 강 건너편에 도착하면 중국인 안내자가 그들을 인계받는다.

11살 난 아들을 탈북 시키기 위해 서울의 한 브로커에게 12,000달러를 낸 37세의 어느 탈북자는 "이렇게 빨리 이루어질 수 있을지는 몰랐었다"고 말한다. 이번 달 그녀는 남매들과 함께 북한에서 어머니를 빼오기 위해 또 다른 브로커에게 돈을 지불하고 있기 때문에 이름이 게재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아들을 빼와서 강을 건너 중국으로 데리고 오는 데는 닷새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한다. 그녀는 아들이 2주 후 남한으로 왔다고 덧붙인다. "서울 공항에서 관계자에게 아들이 도착했다고 전화를 했을 때 나는 깜짝 놀랐다.

과거 북한에서 남한으로의 탈북은 몹시 드물었다. 외교 업무로 해외에 나오거나 군과 함께 국경 경비를 하며 비교적 탈북이 쉬운 위치에 있는 30-40대 남성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대부분 그들은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 탈북을 했다.

1995년까지는 불과 41명의 탈북자만이 남한에 망명을 신청했으나 이후 매년 수가 증가해왔으며, 브로커와 대행인의 네트워크가 파생하며 그 추세가 더욱 늘어났다. 서울의 정부 발표에 의하면 작년 한 해 2,000명 이상의 탈북자가 남한에 정착했다고 한다.

탈북자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일반적인 성별과 나이 분포에도 변화가 생겼다. 남한 통일부 관계자 전성호 씨에 의하면, 여성과 가족 단위가 더 많다고 한다.

이는 남한으로 데려와 줄 브로커와 연락이 닿을 수 없어 중국에서 숨어 지내는 다수의 탈북자들은 포함하지 않는 수치이다. 뉴욕 기반의 인권 단체 앰네스티 인터네셔널은 이들을 10,000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으며, 그 중 상당수를 매춘으로 팔려간 여성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돈을 받고 눈감아줄 관리들이 늘어나고, 북한이 차차 개방할 것이라는 외교적 낙관론에도 불구하고, 지하 철도에서 일하는 것은 여전히 극히 위험하다.

1999년 탈북 한 전직 북한 장교 이정연 씨는 "사람들을 탈북 시키는 것은 가능하지만, 결코 쉽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한다. 그는 많은 가이드와 브로커들이 체포되고 있다고 한다. "탈북을 돕다가 잡힌 사람은 100퍼센트 처형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실제로 나도 그런 처형을 본 적이 있다"고 덧붙인다.

남한 정부에 의해 신원이 확인된 이씨는, 3년간 중국-북한 국경에서 일하며 브로커와 가이드로 위장해 탈북 거래에 잠입하여 분쇄시키는 요원들을 감독했던 경험이 있다고 한다.

이 씨는 "성공적인 브로커들은 군에 연락망을 가지고 있고 경비들에게 뇌물을 주는 경험이 많은 사람들"이라고 한다. 이 씨도 자신의 연락망을 이용해 34명의 탈북자들을 중국을 거쳐 동남아로 넘겨준 적이 있다고 한다. "경비들은 자주 교대하기 때문에 새로 온 사람들에게도 뇌물을 주어야 한다."

수많은 위험

위험은 브로커와 요원들에게만 국한되어 있지 않다. 올해 '휴먼라이츠왓치'(Human Rights Watch)는, 탈북자들의 증가에 따라 북한 정부가 탈출하다 붙잡힌 주민에 대한 처벌을 더욱 강화했다고 보고했다. 북한 법에 따르면 불법으로 북한을 떠나는 것은 반역으로 간주된다.

2004년 이전까지 북한 정부는 탈북을 시도한 비 특권층 주민에게 비교적 경미한 처분을 내렸다. '휴먼라이츠와치'에 의하면 그들은 대부분 심문을 받은 후 풀려나거나 가장 심한 경우 몇 달의 수용소 생활을 선고받았었다.

그러나 그 이후로 북한은 5년간의 징역을 선고해왔다. 휴먼라이츠와치에 의하면 "북한에서 징역생활을 하는 사람은 누구나 대부분의 북한 주민이 겪는 것보다 훨씬 심한 폭행, 강제 노역, 굶주림과 같은 학대를 면할 수 없다"고 전한다.

최근 몇 달간 북한은 국경지대의 전자 감시를 강화하고 철조망과 장벽을 세웠다. 지난해, 중국 또한 국경 감시를 강화했다.

중국에 온 이후에도, 저예산 루트를 통해 탈출한 탈북자들은 더욱 큰 위험에 노출되어있다. 남한의 외교 시설에 들어가 피난처를 찾으려는 이들은, 중국 공안을 밀치고 영사관 벽을 올라타는 마지막 몇 야드를 홀로 뚫어야 한다. 그 모두가 성공하지는 못한다.

서울을 기반으로 탈북자들을 돕는 천기원 목사는 중국 정부가 내년 여름 베이징 올림픽 개최를 준비하며 탈북자 탄압을 강화했다고 한다. 중국에서 버려진 탈북자 아이들을 위해 고아원을 운영하고 있는 천 목사는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며, "체포자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전한다.

중국은 탈북자들을 목숨에 위협을 느끼는 고국으로 추방시켜서는 안 된다. 그러나 인권 단체들에 의하면 중국은 구류하고 있던 탈북자들을 주기적으로 송환시키고 있다고 말한다.

남한에 성공적으로 도착한 탈북자들은 대부분 두고 온 친지들에 대한 죄책감에 휩싸인다. 이러한 죄책감은 탈북자의 친지를 강제수용소로 보내는 북한 정부의 정책에서 비롯된다.

탈북자가 김정일의 독재 체제에 대한 내부 정보를 가지고 있는 정부 혹은 군 간부일 경우 이와 같은 정책이 실행된다.

전직 북한군 장교 이 씨는, 수도 평양에서 탈북한 사람들의 가족은 수용소로 끌려간다고 보면 된다고 한다. 그가 탈북 했을 때 그의 친척들도 모두 죽임을 당했다고 한다.

일반인이 탈북 한 경우에도 가족에게 처벌이 내려질 수 있다. 2년 전 북한 어촌 마을에서 남편과 10대 아들과 함께 고깃배를 타고 탈북 한 40세 여성은 "나 때문에 부모님과 언니가 수용소에 있다고 생각하면 미쳐버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녀는 남편과 함께 생선을 식량과 소비재로 교환하는 작은 사업을 운영했다.

이후 그녀는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언니가 북한 당국에 의해 집에서 끌려나와 내륙의 농촌 지대로 재배치되었다고 들었다.

"우리는 브로커를 고용해서 가족들을 찾으려 했는데, 그들을 찾으러 간 가이드마저 체포되고 말았다"고 한다. 서울 근교에 사는 이 여성은 이름이 발표되면 가족들에게 추가로 처벌이 내려질까 두려운 관계로 이름 게제를 원하지 않았다.

"이런 식으로 가족을 떠나야 하는 게 얼마나 가슴이 찢어지는지 알 수 없을 것이다."

비용 및 인센티브

서울의 브로커들은 종종 할부 제를 이용한다. 선불은 받지 않거나 소량만 받는다. 할부 제를 이용한 탈북자가 서울에 와 43,700달러의 정부 정착금을 손에 쥐게 되면, 브로커들은 대부분 보통 기본비용보다 훨씬 많은 돈을 요구한다.

서울 기반의 전직 북한 장교 출신 브로커는 "우리 상사는 탈북자들을 빼돌리기 위해 뇌물로 있는 돈을 다 동원 한다"면서, "그러나 한국에 도착하면 이보다 두 배에 상응하는 돈을 지불해야 한다"고 전했다.

북한에 자식과 친척을 남겨왔기 때문에 익명을 요구한 이 브로커는, 그의 회사는 중국에서 태국을 통해 서울로 탈북자를 데려오는 데에는 2,000달러 미만을 청구하지만, 탈북자가 이를 선불로 지불하지 않을 경우 이는 자동적으로 $4,000불로 뛴다고 한다.

통일부 관계자 전성호 씨에 의하면, 급속히 발전하는 자본주의 남한 생활에서의 적응을 돕기 위해 서울 정부는 탈북자들에게 고액의 일시불 대신 장기 보조금을 지급한다. 이는 취직과 직업 보유를 장려하는 효과도 있다. 이 돈의 4 분의 1 가량은 주거비용으로 들어가므로 브로커에게 지불될 가능성을 배제시킨다.

죄책감과 그리움

서울에 도착해 브로커들에게 모든 비용을 지불한 이후에도,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은 고향에 두고 온 사랑하는 사람들을 데려오는 데 수 천 달러를 더 쓰게 되곤 한다. 81세 이문재 씨는 50년 전에 북한을 탈출했다. 남한에서 그는 재혼하여 두 아들을 두었다. 그러나 그는 지금까지도 그가 놓고 온 부인과 아들에 대한 죄책감과 그리움으로 몸부림친다.

2년 전 이문재 씨는 브로커에게 4,800 달러를 주고 이제 58세가 된 잃어버린 아들 중 한 명과 얼굴을 맞대고 만날 수 있었다. 그들은 2박 3일간 중국 쪽 국경 근처의 호텔에서 만났다. 끝내 아들은 탈북을 거절하고 아내와 자식들에게 돌아갔다고 한다. 아들이 떠나기 전에 이 씨는 아들에게 1,700 달러의 현금과 함께 디지털 카메라와 옷가지를 싸주었다고 한다. 그러나 나중에 알게 된 바로는, 아들은 중국과 북한을 가르는 두만강을 헤엄쳐 건너다가 이를 모두 잃어버렸다고 한다. 이후로 이 씨는 가족들을 다시 찾아주겠다고 약속한 브로커에게 3,250 달러를 더 모아주었다. 이번 달 그들은 요원들을 고용했고, 이미 가족들을 찾는 중이라고 했다. 이 씨는 요원들에게 한 번 더 국경에서 만남을 주선해줄 것을 부탁하며, 또한 가능하다면 북한의 늙은 부인을 포함해 가족 모두를 탈북 시켜줄 것을 부탁했다 .

이 씨에 의하면 가족들은 모두 북한 내륙에 살고 있기 때문에, 그들을 국경지대로 움직이는 것은 복잡하고 무모한 일이라고 한다.

이렇게 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 잘 모르지만, 이 씨는 가족들을 다시 보기 위해 필사적이다. 그들에 대해 얘기를 하는 그의 충혈 된 눈에 눈물이 흐른다.

"죽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어떻게 해야 합니까?"

특파원 스텔라 김이 보도에 공헌하였다.


     
 

 

 
 
Copyright ©1999-2017 사단법인 두리하나   대표 : 천기원
주 소 :  [ 06563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중앙로 134 | 사업자등록번호 : 220-82-05847
대표전화 :  02-532-2513 | 1577-9121,   팩 스 :  02-532-2517,  이메일 :   durihana@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