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민의 삶이 궁핍하다는 것은 어제오늘 얘기는 아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난해 말 북한이 내놓은 화폐개혁까지 실패로 돌아가면서 서민경제가 파탄에 이르렀다는 분석이 외부에서 꾸준히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NYT) 인터넷판은 북한을 탈출했거나 잠시 떠난 북 주민 8명을 지난달 인터뷰한 내용을 9일 소개했다. 비록 소수지만, 이들이 털어놓은 이야기는 그간 북한 바깥에서 나온 여러 관측에 신뢰성을 더한다는 면에서 시사하는 바가 있을 듯하다.

대학을 졸업하고 30년간 청진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한 한 탈북여성(51)은 2004년 교사를 그만뒀다. 종일수업은 2004년 무렵 오전수업으로 축소됐다. 반 학생 50명 중 최소 15명은 1교시가 끝나면 배고픔을 참지 못해 교실을 나가버렸다.

배고프기는 교사도 매한가지여서, 이 여성은 그해 직장을 그만두고 옥수수 국수 장사와 배급품 암거래 등을 전전했다. 그러나 결국 빚더미에 올라앉았고, 끝내는 20대 중반인 아들과 딸을 남겨둔 채 두만강을 건너 중국으로 탈출했다.

건설업체에서 근무하던 한 남성(45)은 화폐개혁 실패의 역풍을 제대로 맞은 경우다. 지난해 11월 그의 여동생이 혼비백산한 채 들이닥쳐 화폐개혁 소식을 전했다. 저축액 1천560달러(약 197만원)의 가치가 30달러(약 3만8천원)으로 깎일 판이었다.

그는 모아둔 돈을 모두 꺼내 가족과 함께 시장으로 달려갔다. "마치 전쟁통 같았다"고 회고한 그는 쌀과 돼지머리, 두부 등을 샀다. 예전 같았으면 20달러면 됐을 물품을 이젠 860달러나 줘야 살 수 있었다.

청진에서는 금속 제련소 같은 대형업체조차 2007년부터 직원 급여를 체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은 급여 대신 매월 열흘치에 해당하는 음식을 배급받는다고 한다. 이 건설노동자 역시 생활고를 견디다 못해 중국으로 건너갔다.

경제가 이 지경에 이르자 북한 주민들은 정부에 대한 불만을 전보다 훨씬 대담하게 드러내고 있다는 게 탈북자들이 전하는 북한 내 분위기다.

한 여성 무역상(62)은 당 간부와 결혼해 평양에서 사는 여동생을 최근 방문했다. 이 무역상은 여동생이 자신에게 귀엣말로 "인민들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따르는 건 사랑이 아니라 두려움 때문이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탈북한 45세 건설노동자도 "요즘 시장에 가보면 다들 무슨 말이든 할 것"이라며 "백주대낮에도 '정부는 도둑'이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