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MBC
    SBS
    CBS
    NEWDAILY
    YTN
    두레신문
    국제신문
    제주일보
    뉴스모음
    프레시안
    통일정보신문
    KONAS
    중앙일보
    조선일보
    동아일보
    한국일보
    국민일보
    서울신문
    경향신문
    한겨레신문
    문화일보
    NK조선
    세계일보
    내일신문
    매일경제
    헤럴드경제
    한국경제
    연합뉴스
    부산일보
    매일신문
    스포츠서울
    일간스포츠
    미래한국신문
    데일리NK
    독립신문
    오마이뉴스
    뉴스앤조이
    굿데이신문
    기독교연합
    크리스천투데이
    크리스천헤럴드
    크리스챤연합신문
    기독일보
    기독교신문
    기독신문
    국제기독신문
    Korea Herald
    기타
    내셔날지오그래픽
    LA타임즈
    와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CBS뉴스
    보스턴글로브
    RFA
    VOA
    USA아멘넷
    기타
    국내언론보도
    해외언론보도
     

뉴 스
    등록일 : 2010-06-08 오후 2:20:58  조회수 : 4209
  1510 . 북한, 영유아 사망율 10년째 제자리
  등록자 : RFA        파일 :

북한, 영유아 사망율 10년째 제자리

2010-06-07

MC: 세계보건기구는 북한에서 5살 이하 영유아사망률과 관련해 지난 10년동안 개선율이 0%라고 밝혔습니다.

정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는 7일 영유아와 산모 건강의 개선과 관련한 보고서를 내고 전세계 조사 대상국 68개 나라 중 북한이 1990년 이래 영유아 사망률에서 1000명 당 55명에서 개선의 기미를 보이지 않아 최하위 그룹에 속했다고 발표했습니다.

WHO는 북한의 5살이하 영유아 사망의 주요 원인과 관련해, 전체 사망의 51% 정도가 조산, 산소 결핍 등으로 인한 신생아 질병으로, 17% 정도가 급성 폐렴으로, 그리고 11%가 설사병으로 숨지는 것으로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WHO 유아 청소년 건강 부서의 엘리자베스 메이슨 국장은 7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전화 회견에서 북한이 영유아 사망률에 있어 낮은 개선율을 보인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전국 범위의 보건 보고와 통계 자료 수집 능력이 후진성을 면치 못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메이슨 국장: If you show the increasing coverage of interventions, then you would expect to see reduction of under five mortality rat. But North Korea..

메이슨 국장은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2004년에 94% 정도로 높은 치료율을 보인 영유아 급성 폐렴, 100% 가까운 말라리아 면역조치와 비타민 A 보충제 투약율 등과 관련한 통계 정도만이 이용가능할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메이슨 국장은 “북한 내 표준체중 미달 영유아 비율이 1998년부터 2004년까지 미세한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그 이후 통계가 공개되지 않았으며, 영유아 말라리아 감염 및 치료율, HIV 전염도, 설사병 치료율, 산모의 출산 전 관리, 산모의 모유 영양율 등과 관련한 보건 통계 자료를 구할 수 없다”면서 북한의 보건보고와 통계 처리 체계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메이슨 국장은 북한이 영유아와 산모의 건강과 관련해 최악의 국가라고 볼 순 없지만, 10년동안 신뢰성있는 통계를 마련하지 못한 것은 세계보건기구와 같은 국제기구의 지원을 받는 데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메이슨 국장은 보통 다른 나라들은 총인구 보건 조사라든지 전국가범위의 총지표 등과 같은 보건 통계의 집계를 시행해 국제기구에 보고하지만 북한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자체적으로 어린이와 산모가 주로 걸리는 질병과 이용할 수 있는 의료 시설에 관련한 자체 조사, 보고 능력을 더욱 개선시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Copyright ©1999-2017 사단법인 두리하나   대표 : 천기원
주 소 :  우편번호[ 08726 ]  서울특별시 관악구 은천로 39길 52 | 사업자등록번호 : 220-82-05847
대표전화 :  02-532-2513 | 1577-9121,   팩 스 :  02-532-2517,  이메일 :   durihana@korea.com